Picture 1.jpg

 

A사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엔 정종채 변호사는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관련 녹취록의 불법 여부에 대해 "윤상현의 동의로 녹취한 것이며 녹취 목적 역시도 하자 확인이었는데 우연히 그 과정에서 윤상현 씨 측의 폭언과 폭력적인 정황들이 녹취됐을 뿐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변호사는 "윤상현 씨 관계자가 A사에게 이미 철거를 시작한 뒤에 하자에 대한 본인들의 분석과 보수 방법을 설명하면서 이를 인정하라고 강요했고, A사 하자에 대해 확인하면서도 보수 방법에 대해 이견이 있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정리하기 위해 윤상현 씨에게 녹취를 하겠다고 동의를 받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변호사는 이어 "그 과정에서 메이비의 일방적인 반말, 고성, 폭언이 같이 나온 것"이라며 "윤상현 씨 관계자의 차량에서의 폭력 등도 이뤄졌기 때문에 녹취가 이뤄진 것이다. A사의 불법적, 악의적, 의도적으로 녹취한 것이 아니다. 녹취를 들어 보면 당시 분위기와 급박했던 상황을 실감나게 알 수 있다. 윤상현 씨 측에서 이런 사실을 부정한다면 공개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2806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