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이혜영과 천우희가 영화 ‘앵커’(감독 정지연)로 뭉친다.

26일 ‘스포츠경향’ 취재 결과 이혜영과 천우희는 심리스릴러물 ‘앵커’에 출연, 투톱으로 시너지 효과를 낸다.

‘앵커’는 독립영화계서 인정받은 정지연 감독의 첫 상업영화로, ‘극한직업’ 제작사인 어바웃 필름과 함께 작업한다. 여기에 어떤 역을 맡아도 카리스마 넘치게 소화하는 이혜영과 스크린·TV를 모두 섭렵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인 천우희가 가세해 영화에 힘을 싣는다. 특히 국내 영화계서 쉽게 볼 수 없는 여성 투톱 영화라,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movie/article/144/0000628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