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이날 하립은 김이경(이설 분)이 기자간담회를 연다는 사실을 듣고는 바로 달려갔다. 그때 이충렬(김형묵 분)이 하립의 길을 막아섰다.

이충렬은 "이 눈빛, 서동천(정경호 분)이다. 서동천이랑 무슨 관계냐?"고 물었고, 하립은 "아들"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충렬은 "아들, 그렇지 아들, 이제야 아구가 딱 들어맞는다"며 반가워했다.

김이경의 버스킹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금방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음원 출시 요구가 빗발쳤다. 반면 김이경의 과거를 안 사람들의 악성 댓글도 이어지고 있었다. 결국 김이경은 기자간담회를 열겠다는 결단을 내렸다. 김이경은 약속을 지키지 못했던 것을 사과하고 루머를 바로잡고자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58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