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대세 듀오’ 노라조 원흠이 숨겨둔 끼를 아낌없이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입덕했다.

원흠은 지난 2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동우, 장영란, 조나단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서 원흠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해 온 조빈 없이 출연하는 방송임에도 불구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이름을 각인시켰다.

먼저 원흠은 핑크 '샤워룩'으로 첫 등장부터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신곡 '샤워'에 맞춰 머리를 붙였다"고 밝히며 비누거품을 형상화한 액세서리와 이태리 타월이 부착된 슈트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 인상을 남겼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55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