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콩고왕자 조나단이 한국어를 일부러 못하는 척 한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틴틴파이브 출신 개그맨 이동우, 방송인 장영란, 노라조 원흠, 방송인 조나단(콩고 왕자)이 게스트로 출연해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조나단은 한국에서 택시를 탈 때 겪는 일들을 털어놨다. 그는 "내가 한국어를 하면 기사님이 (내가) 한국어 잘한다고 놀란다"라며 "그때 시작해버리면 도착할 때까지 못 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난단은 택시 기사의 유형을 세 가지로 나누면서 "기사님들의 정치성향을 강제로 듣게 돼서 피곤할 때가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듣지 않기 위해, 최대한 한국말이 어눌한 척 한다. 그러면 아저씨들이 말을 안 건다"라고 말해 덧붙였다. 이후 조나난든 어눌한 한국말을 재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https://youtu.be/MW6eyvzuaq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