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18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선 옥주현과 이효리의 진솔한 대화가 공개됐다. 
 
이날 옥주현은 팀 동료 이효리가 솔로활동 후 톱스타로 발돋움한데 대해 “나도 솔로활동을 하는데 엄마가 이런 얘기를 하더라. ‘너도 효리처럼 대중이 좋아하는 음악을 해야지’라고. 언니가 잘되니 좋았다. 그런데 저렇게 비교가 되는 순간 화가 치밀어 오르고 괴로웠다”라고 털어놨다. 
 
후에는 이효리의 성공이 감사하게 느껴졌다고. 이에 이효리는 “나도 네가 뮤지컬로 잘된 걸 보면서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125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