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Picture 2(1).jpg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손석구와 강한나, 오혜원이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던 중 관크(관객 크리티컬, 관람 중 비매너 행위를 저지르는 것)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글이 퍼졌다. 해당 회차에는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함께 출연 중인 배우 김주헌이 등장해 배우들이 그를 응원하기 위해 극장을 찾았다가 관람 태도 등이 논란이 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람 태도를 지적한 네티즌들은 손석구와 강한나, 오혜원 등이 공연 내내 소음을 내고 웃을 장면이 아닌 부분에서 뜬금없이 큰소리로 웃음을 터뜨리는 등의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객석 쪽을 카메라로 찍는 장면에서 손으로 브이(V)자를 그리는 등의 행동을 했고, 극 중간 암전이 됐을 때에는 대화를 나누는 등의 행동을 하며 주변 관객들에게 불편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 네티즌은 "민폐"라고 지적했고, 또다른 네티즌도 "제 돈 주고 제가 제 시간 내서 본 공연이고 정말 좋았는데 관크로 망쳤다. 너무 화난다"고 비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55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