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가수 송가인이 출연료 논란에 휩싸였다.

송가인은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농업박람회 측은 섭외 1순위인 전남 진도 출신 가수 송가인과 함께 했고, 출연료로 3500만 원을 책정했다.

문제는 출연료 책정에서 비롯됐다. 정부가 연예인 홍보대사의 경우 무보수라는 예산 집행지침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연예인 홍보대사 고액 모델료가 사회적 논란으로 부상하자 2017년도 예산부터 연예인 홍보대사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또 ‘정책·사업의 홍보 목적으로 유명인을 홍보대사로 선정할 경우, 무보수 또는 여비·부대비 등 실비 보상 성격의 사례금만 지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지침을 매년 예산 지침에 포함해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54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