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블랙핑크 국내외 주가 부양 불구
음원 부진·YG 악재에 실적 부진
2분기 영업이익 작년대비 84%↓
승리 빠진 빅뱅, 내년 활동 관건


전 총괄프로듀서 양현석과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 등이 잇따라 갖은 의혹과 논란에 휘말리면서 YG엔터테인먼트(YG)의 2분기 실적이 악화했다. 이에 각 증권사들은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했다. 걸그룹 블랙핑크가 현재 국내외에서 주가를 올리는 상황이지만 YG의 ‘주력부대’인 그룹 빅뱅의 활동 여부와 성과가 더욱 중요해졌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하나금융투자와 KTB투자증권 등 증권사들은 13일 YG의 목표주가를 대부분 내려 잡았다. 하나금융투자는 4만3000원에서 2만8000원으로, KTB투자증권은 3만8000원에서 2만6000원으로 각각 하향조정했다. YG의 2분기 실적이 부진한 탓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54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