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스페셜 DJ 유민상은 "동생 배성재 씨의 라디오에는 영화 홍보 하러 안 가시냐"며 배성우에게 질문했다.

그러자 배성우는 "그쪽은 좀 경망스러워서 자제 중이다"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이어 그는 "조금 그렇다. 쉽게 적응이 안 되더라. 청취자로서만 남으려 한다"고 답했다.

배성우는 이에 그치지 않고 "(동생은) 목소리에 깊이가 없다"며 돌직구를 날려 현실 형제 케미를 선보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28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