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국내에 전 국민적 ‘일본 불매운동’ 흐름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15년 만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반발해 지난 달 초 반도체 핵심소재 등 수출 규제 강화 통해 1차 보복에 나섰던 일본이 한 달 만에 2차 보복에 나서며 국내에 만연한 반일 감정이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유례없는 반일 감정 속 연예계 역시 ‘몸 사리기’에 나섰다. 지금까지 일본 불매운동 흐름이 연예계에 미친 파장이 다소 부분적이었다면, 이날 이후로는 그 파장이 더욱 몸집을 불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다들 서두르는 모양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69/000041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