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이날 초등학교 6학년 서동현 군은 '관자구이를 곁들인 안심 스테이크'를 제작진에게 선보였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의 양식 요리사가 되고 싶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동현 군은 거대한 화구 앞에서도 거침 없이 요리를 시작했다. 그러면서 "요리사는 불 무서워 하면 안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쿠스쿠스 샐러드까지 준비하여 완벽한 플레이팅을 선보였다. 레스토랑의 박영수 셰프는 동현군의 요리를 맛 보고 "고기 익기 정도도 완벽하고 요리 신동같다"고 칭찬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416&aid=0000246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