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약 9개월전 한국을 방문했던 블레어의 호주가족들이 그려졌다. 아들과 딸 바보의 정석이었던 父마크는 "한국과의 연결고리가 더 가까워진 것 같다"면서 "한국이란 존재가 제 인생과 가족에게 소중하게 되었다"며 소중하게 남은 한국에서의 시간을 회상했다. 

그리고 함께했던 여동생 멕은 "쇼핑하는데 한국TV쇼에서 봤다고 하더라"면서 "정말 흥미로웠고 친구, 가족과 나누기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흥 메이트인 사촌 케이틀린 역시 "예상치 못한 문화 측면에서 놀라웠다, 한국에 다시 가고 싶다"고 했다.

그렇게 호주 패밀리들이 다시 찾았다. 한 번더 한국을 경험하게 위해서였다. 못 해본 것들을 새롭게 경험하기로 한 호주 가족여행에 대해 더 흥이나고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라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6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