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해당 보도에 따르면 강성욱은 지난 2017년 8월 남자 대학 동기와 부산의 한 주점을 찾아 여종업원 2명과 술을 마셨다. 이후 강성욱 일행은 돈을 더 지불할 테니 장소를 옮기자고 제안했고, 여성 종업원 2명과 함께 대학 동기의 집으로 향했다. 종업원 중 1명이 술자리를 일어서자, 강성욱과 그의 동기는 남은 여성을 붙잡고 몹쓸 짓을 벌였다.

강성욱이 피해 여성에게 '꽃뱀'이라고 비난을 하거나, "너 같은 여자의 말을 사람들이 믿어줄 것 같냐"며 모욕적인 언사를 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로 인해 피해 여성은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행에 이어 피해 여성에게 2차 가해를 했다는 사실에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해당 사건은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이 방영 중이었던 시기에 일어났다는 점이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하트시그널'은 강성욱을 비롯해 다수의 남녀 출연자들이 출연해 핑크빛 연애 감정을 그리는 리얼리티프로그램이다. 당시 강성욱은 신아라와 최종 커플이 됐지만, 실제 연인 관계로는 발전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욱은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방송된 KBS2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도 출연했다. 당시 차경수 역을 맡아 주연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중은 사건 후에도 아무렇지 않게 방송 활동을 해온 강성욱의 행보를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731061201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