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배우 송혜교·송중기의 이혼이 드라마 업계까지 파장을 미쳤다. 드라마 출연계약서가 달라졌다.

송중기는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로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태양의 후예' 이후 좀처럼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그가 브라운관으로 돌아왔다. KBS 2TV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을 함께했던 김원석 PD와 재회한 500억대 대작이었기에 더욱 크게 주목받았다. 파트3까지 사전 제작으로 만들 만큼 대작이었다. 배우들과 제작진의 이름값에 걸맞은 성적은 아니었으나 시청률 6~7%대를 오갔다.

그 와중에 송중기가 '아스달 연대기' 9회 방송을 앞둔 6월 27일 송혜교와 이혼 조정 소식을 전했다. 성대한 축하 속에 결혼했지만 불과 1년 8개월 만에 다름을 극복하지 못한 성격 차이로 헤어짐을 택했다. 양측은 원만하게 합의하며 이혼 절차를 밟았다. 지난 22일 최종 이혼이 성립됐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43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