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진혁은 “드라마 '저스티스'는 긴장감이 살아 있는 작품이에요. 제가 연기하는 이태경과 손현주 선배님께서 연기하시는 송우용 회장의 관계가 언제 무너질까, 이 사건이 언제 터질까,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추리하는 재미가 있어요”라고 출연 중인 드라마 의 관전 포인트를 말했다.

또 최진혁은 이전 작품 중 영화 ‘신의 한 수’에 출연했던 좋은 기억을 떠올리며 “큰 스크린으로 제 연기를 보는 게 인상 깊었고, 또 연기를 하고 나서 긴 시간 있다가 개봉하는 것도 매력이 있더라고요. 기다리게 되고요”라고 영화 출연에 대한 긍정적인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47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