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가수 박유천씨(33)가 과거 경찰 관계자들을 집으로 불러 식사를 접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진상 파악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은 최근 박씨와 경찰 사이 유착 의혹이 담긴 풍문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풍문은 박씨가 성폭행 혐의로 입건된 지난 2016년 매니저가 소개한 경찰 관계자를 집으로 초대해 술과 저녁을 대접했다는 내용이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79&aid=0003254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