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서강준이 완급을 조절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28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WATCHER(왓쳐)’(‘왓쳐’)에서는 함께 살게 된 김영군(서강준분), 김재명(안길강)의 모습과 아버지가 살해당하며 잊고 있었던 영군의 기억이 되살아 나는 충격적인 이야기가 전개됐다.

김재명의 가석방 후 두 부자는 함께 살게 됐다. 오랜 시간 떨어져 있었기에 아버지란 존재가 낯설기만 한 영군. 하지만 아버지의 낡은 옷이 신경 쓰이고, 거실에서 깊게 잠들지 못한 아버지에게 여긴 덮칠 사람이 없으니 편하게 자라고 하는 영군의 모습은 아직은 서툴지만 서로에 대한 작은 애정을 느끼게 했다. 이후 생활 속 작은 일상을 공유하는 두 부자의 모습은 비록 세월이 갈라놓았지만 끊을 수 없는 가족이란 연을 느끼게 하며 몽글함을 피워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248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