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연복은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새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오래봐도 예쁘다'에 출연, 모델 이영진의 반려견 크림이를 만나 '펫시터'로 활약했다.

특히 이연복은 자신이 너무도 아꼈던 반려견 '쬬코'를 회상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반려 동물을 키워봤다. 어렸을 때 셰퍼드, 크레이트데인을 키웠다. 가장 최근에 키운 강아지는 푸들이었는데 이름이 쬬코였다"고 입을 열었다. 지하철에서 할머니가 강아지를 파는데, 남은 한 마리가 불쌍해 보여서 집에 데려왔다는 것.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114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