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사자’ 주연배우 박서준이 최우식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박서준 2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뉴스인사이드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를 비롯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서준이 연기한 용후는 어느 날 원인불명의 상처를 계기로 안신부와 만나며 특별한 힘을 이용해 악과 맞선다.

이날 박서준은 연예계 절친이자 ‘사자’에서 최신부 역으로 특별출연한 최우식에 관해 “예전을 많이 그리워했다. 시트콤을 함께 할 때가 떠올랐다”며 “그때는 나름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했는데 지금 보면 생각 없이 연기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당시 KBS 별관에서 세트촬영을 했는데 우식이 집이 별관 옆이었다. 촬영 마치면 우식이 집에서 자고 아침에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세트장에 가곤 했다. 그때의 좋은 기억들이 있는데 그때는 이렇게 시간이 훌쩍 지나서 많은 작품을 하게 될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게 큰 의미다. 가장 큰 고민이 있을 때 털어놓는 친구라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며 “첫 만남부터 지금까지 좋은 자극을 받는다. 내가 하지 못하는 표현을 그 친구는 한다. 질투가 나기보다는 잘 받아들여진다. 그런게 지금까지 공생할 수 있던 이유가 아닌가 싶다”고 최우식을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한편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http://www.newsinside.kr/news/articleView.html?idxno=942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