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5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혹서기 극한 훈련에 들어간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뭉쳐야 찬다' 녹화에서 첫 승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어쩌다FC를 위한 특별한 선물이 도착했다. 리어카 가득 선물을 보낸 주인공은 바로 이만기의 '씨름 후배' 강호동. 선배의 기를 살려주는 강호동의 선물에 이만기는 "씨름하는 사람들이 최고다"라며 한껏 어깨에 힘을 줬다.

이에 정형돈은 "다른 운동계 후배들은 어떻게 된 거냐"며 전설들을 떠보기 시작했다. 그러자 허재는 바로 '농구 후배' 서장훈에게 전화를 걸어 "씨름보다는 농구가 낫지 않냐, 어서 선물을 보내라"며 강제로 요구했다. 너무나도 당당한(?) 허재의 부탁에 서장훈은 "촬영 중이시냐"며 당황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2&aid=0001323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