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김태호 PD는 25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놀면 뭐하니?' 기자간담회에서 "유튜브 영상에서 도티에 대해 언급한 부분이 있는데, 그 후 연락이 닿았다"며 "재밌는걸 해보자고 얘기가 됐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태호 PD는 유재석에게 릴레이 카메라를 전하면서 "도티를 이겨야 한다"고 발언했다. 유재석은 몰라도 도티는 아는 초등학생들에게 유재석의 이름을 알리겠다는 것.

김태호 PD는 이날 "유재석 씨가 출연하던 프로그램에서 도티 얘기가 많이 나왔다"며 "유재석 씨 스스로가 유튜브라는 장르를 할 일 없을 텐데, 이분과 민심도 체크해보고 유튜브에 접근하도록 하면서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5&aid=000418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