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정 원장은 "아인이, 라엘이 엄마 정샘물이다"라면서 "저는 두 아이를 입양했다. 아인이는 7살, 라엘이는 3살이다"고 입을 열었다.

아이를 입양했을 때 배우 신애라의 도움을 받았다고. 그는 "신애라 언니가 굉장히 많은 멘토링과 코치를 해줬다. 아이가 느끼는 작은 궁금증에 하나도 숨기지 않고 자세히 답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더라. (입양 사실을)숨길 이유가 없다고 부모가 생각해야하는 거다"고 말했다.

입양 사실을 공개해야하는 시기는 언제일까? 노규식 박사는 "(입양 사실을 공개 시기는) 부모의 마음에 어떠한 거리낌이 없었을 때 해야 한다. '남들이 알면 어쩌지', '아이가 상처를 받으면 어쩌지'라는 걱정이 부모의 표정에서 묻어나온다면 말의 표현이 뭐가 됐던 아이의 입장에서는 '입양이 이상한건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늦어도 7세 전에는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45126



https://tv.naver.com/v/9228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