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설리는 "사람에게 상처를 너무 많이 받았다"며 임신설 루머에 대해 운을 뗐다.

그는 "너무 아파서 병원을 갔다. 검사를 다 했는데 원인을 찾지 못했다"면서 "'산부인과 검사 밖에 안 남았는데 해보시겠어요?'라고 해서 검사를 받았다. 검사 받으러 가는 걸 보고 소문이 났다"고 떠올렸다.

설리는 "병원 직원이 차트를 찍어서 돌렸다. 병원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많다. 그 분들이 프라이버시를 지켜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신지는 "이런 소문이 나니까 그쪽 근처로도 안 간다"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