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승희는 "처음에 '스타킹'으로 데뷔했다"며 "그때 11살 보아라는 이름으로 나갔다. 시기 질투에 시달려야했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승희의 악플에 대해 "방탄 언급 좀 그만하라는 악플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승희는 "방탄소년단 멤버들과는 데뷔 전부터 알던 친구"라고 말했다.

승희는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을 만나서 인사를 했다. 그때 팬들이 보고 우리가 친하고 친구라는 사실이 알려졌다"고 전했다. 승희는 "트와이스 멤버들과도 친구다"라며 "연습생 때는 친구들이 데뷔를 했다는 것만으로도 부러웠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53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