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3).jpg

 

그룹 신화의 멤버 이민우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7일 서울 강남경찰서 측은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민우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알고 지내던 옆 테이블 2명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민우는 경찰 조사에서 “친근감의 표현으로 장난이 심해진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피해자들도 최근 고소를 취하했으나, 경찰은 확보한 주점 내 CCTV 영상과 강제추행죄가 비친고죄인 점을 고려해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18000105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