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영화 '라이온킹' 상영 중 불법 촬영을 해 논란을 일으킨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사과했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말씀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며 "라이온킹을 보고 저작권에 대한 경솔한 판단으로 스크린 마지막의 한 장면을 캡처해 SNS에 올렸다. 소중한 작품에 부정 이슈를 드린 점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조심하고 올바른 행동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2&aid=0001320206&cid=1073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