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이태경(최진혁 분)은 타락한 변호사로서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손현주 분)의 지시대로 움직였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 검사 서연아(나나 분)는 정의를 위해 싸우는 인물.

이날 이태경은 고위공직자 아들이 저지른 성폭행 사건을 변호했다. 성폭행 현장에 바로 달려간 그는 "강제가 아니라 여자쪽 의사가 분명했다고 해. 불리한 건 절대 기억 안 나는 거고"라며 능숙하게 설명했다.

하지만 피해 여성이 112에 전화를 걸어 성폭행 신고를 했다. 결국 형사2부 재판장에서 만난 양측은 대립각을 세웠지만, 결국에는 이태경이 웃었다. 그는 피해 여성이 야한 속옷을 샀다며 속옷 가게 주인을 증인으로 내세웠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421&aid=0004099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