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7일 서울 용산 경찰서는 TV리포트에 "예학영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예학영이 오전 3시 10분쯤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자신의 오토바이를 몰고 가다가 음주운전 단속에 걸렸다. 적발 당시 예학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예학영의 음주운전 적발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2월 예학영은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근처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발견됐으며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7%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119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