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거의 모든 재산으로 어머니 채무를 변제해줬다. 월세를 산 적도 있다.”

김대오 연예전문기자가 배우 김혜수에 대해 한 말이다. ‘빚투(나도 스타의 가족에게 돈을 떼였다)’ 논란이 불거졌지만 김혜수가 응원 받고, 더 격려 받는 이유다.

김혜수가 ‘빚투’ 논란에 휩싸인 건 지난 10일이다. 김혜수의 모친이 2011년 경기도 양평 타운하우스 개발 사업을 이유로 지인들에게 약 13억 원을 빌렸지만 수 년 동안 채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혜수 모친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에 따르면 전체 채무액언 13억 5000만 원이며, 미납한 세금도 2억 원에 달한다. 특히 돈을 빌려준 이들 중에는 국회 상임위원장을 지낸 여당 국회의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48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