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오승윤(28)이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가운데 동승한 여성이 여자친구가 아니라고 밝혔다.

11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이날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배우 오승윤(28)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운전자 A(22)씨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오전 1시쯤 인천시 서구 청라의 한 도로에서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음주 단속활동을 벌이던 경찰에게 적발됐으며 당시 A씨의 형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수치인 0.101%였다. 오승윤은 경찰에 "처음에는 음주운전을 말렸으나 A씨가 계속해 운전하겠다고 해서 끝내 말리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390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