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비와이가 십일조로 1억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비와이는 "2016년에 십일조를 1억을 했다"고 말햇다.

MC들은 놀라며 "수익이 얼마길래? 한달에 행사를 얼마나 했냐"고 물었고, 비와이는 "한달에 40개 정도 했다"고 말했다.

비와이는 당시 연예인병이 심했다며 "당시 내 이름을 딴 '비와이폰'도 나왔다. 지금 생각하면 너무 감사한 일인데, 그땐 '난 비와이니까'라고 당연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비와이는 "당시 들어오는 광고, 프로그램도 내가 하고 싶은 것만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