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뭉쳐야 찬다'는 축구가 주요 소재이지만, 향후 그 외의 종목으로 바뀔 가능성도 있다. 그 지점이 예능에 출연하지 않았던 허재의 캐스팅에도 한몫했다고. 성CP는 "다른 출연자들처럼 허재 감독님은 뼛속까지 농구인이다. '농구를 해야지 왜 축구를 하느냐'라고 하시길래 나중엔 농구편을 하겠다고 약속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어차피 겨울이 되면 축구를 할 수 없는 환경이다. 허재 감독님뿐 아니라 출연자들이 모두 전문가들이라서 다른 종목으로 변경될 수 있다"고 귀띔했다.
 
스포츠계의 또 다른 레전드들도 순차적으로 추가 영입할 예정이다. 성CP는 '누구를 가장 섭외하고 싶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 박찬호 선수가 왔으면 좋겠다. 박찬호 선수가 조기축구를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77/0000194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