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아스달 연대기'의 송중기가 놀라운 1인 2역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송중기는 뛰어난 두뇌와 야망을 가진 사야와 모든 희망을 잃은 채 목숨을 부지하는 은섬으로 완벽하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달 30일 오후 방송된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사야(송중기 분)가 타곤(장동건 분)과 아사론(이도경 분) 사이에서 교묘하게 계략을 써서 아스달을 혼란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그트로서 정체를 숨기고 감시 속에서 평생 살았던 사야는 탄야를 만나면서 본격적으로 야심에 눈을 떴다. 타고난 뛰어난 두뇌와 타곤의 야심을 보고 배운 사야는 계략에도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 사야는 힘을 얻기 위해서 살인을 저지르고 아스달을 혼란에 빠지게 만드는 것을 서슴치 않았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40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