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5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1세대 외국인 연예인 브루노가 등장했다. 

순천 드라마 세트장으로 청춘 멤버들이 모였다. 시민들은 "불타는 청춘"이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김부용과 구본승의 이어, 조하나와 강경헌이 도착했다. 특히 처음 만나게 된 조하나와 김부용이 반갑게 인사했다. 옆에 있던 구본승은 "민용이 이후 누나들한테 이름부르기로 했다"고 했고, 김부용은 바로 "하나씨"라고 말해 오글거리게 했다. 

이어 문영과 박선영, 최민용도 도착, 복고의상을 보며 서로 재밌어야했다. 특히 치마입은 박선영 보며 놀라자, 박선영은 "첫 데이트 룩이 원피스에 뾰족구두라 생각했다"면서 의상컨셉을 전했다. 문영은 고등학교 때 남자친구가 최민용 판박이라고 하자, 최민용은 "성격 참 좋은 사람"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멤버들은 과거 즉석만남 스토리로 흥미로운 대화를 나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37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