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바람이 분다' 감우성과 김하늘의 엇갈린 시간이 맞춰지기 시작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김보경/극본 황주하) 8회는 전국기준 5.2%(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갈아치웠다.

이날 수진(김하늘 분)이 도훈(감우성 분)의 알츠하이머를 알게 됐다. 기억을 잃어가는 도훈과 이별 후에야 진실을 알게 된 수진의 오열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도훈과 수진은 5년 만에 운명적으로 재회했다. 수진이 도훈을 만나야 했던 이유는 오직 아람(홍제이 분) 때문이었다. 수진은 "유일한 아빠 노릇은 영원히 아람이 앞에 나서지 않는 것"이라고 선을 긋고 돌아섰고, 남겨진 도훈은 그리워하던 수진을 봤다는 기쁨과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슬픔이 뒤섞여 홀로 눈물을 삭혔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21/0004048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