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슈퍼밴드’에서 임형빈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가장 감동받았던 순간을 밝혔다.

JTBC의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슈퍼밴드’에서 초반부터 19세 기타천재 트리오 중 한 명으로 불린 임형빈은 개별 오디션에서 도전적인 자작곡 ‘Rush’를 선보인 데 이어, 라운드마다 탁월한 기타 실력으로 눈길을 모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10회에서 임형빈은 김준협, 이찬솔, 강경윤과 한 팀으로 ‘Still fighting it’(원곡: 벤 폴즈)을 선보이며 프로듀서 윤종신에게 말을 잇지 못하는 울컥함을 선사해 화제가 됐다. 이 무대에서 그는 가장 자신있는 악기인 기타를 내려놓고 담담한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다. 참가자 중 최연소인 19세로 아직 미성년자인 임형빈은 “감사하게도 나이에 비해 나름대로 많은 도전을 해 왔다고 생각한다. 어릴 때부터 여러 가지 악기를 다뤄왔는데 ‘슈퍼밴드’를 통해 이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06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