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성 CP는 섭외가 가장 어려웠던 출연자를 묻자 "한분 한분 워낙 전국민을 즐겁게 해줬던 레전드 선수들이다. 다 섭외가 어려웠지만, 가장 어려운 분은 역시 허재 감독님이이었다. 간신히 섭외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허재는 "저는 첫 섭외를 받고 나서 처음에는 제가 무슨 예능에 자질이 있는 것도 아니고 평생 농구만 해왔는데, 예능에 출연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됐다. 그래서 주춤했다. (그런데) 마침 젊었을 때 각 분야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을 오랜만에 만나서 안정환 감독이랑 축구한다는 시나리오가 너무 좋아서 추억도 만들 겸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177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