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3년전 비아이 사건을 검찰이 경찰측에 요구, 사건을 넘겨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8일 MBN '뉴스8'은 "3년 전 YG 비아이의 마약 수사와 관련해 경찰은 검찰의 요구로 바로 사건을 넘겼다고 했었다. 검찰은 YG 수사를 하고 있다며 비아이의 수사보고서를 콕 집어 달라고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공익제보자 한 씨의 사건을 조사하던 중 한 씨의 진술을 변호인이 막았고 변호인이 자리를 비우자 울며 말 못할 사정이 있다고 했다고 수사보고서에 적시했다. 경찰 측은 인터뷰를 통해 "비아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었다"고 주장하며 검찰에서 "YG와 관련된 다른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며 사건을 넘겨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비아이 수사보고서를 따로 요청하기까지 했다고.


https://entertain.v.daum.net/v/2019061807270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