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의혹 제보자 A씨가 한서희로 알려진 가운데, YG 엔터테인먼트 측이 A씨가 YG 연습생 출신이 아니라고 밝혔다.

YG 엔터테인먼트는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제보자로 알려지고 있는 A씨는 YG 연습생 출신이 전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몇몇 언론에 정정을 요청했으나, 잘못된 정보로 보도가 지속되고 있어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 번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밝힌다"고 설명했다.

최근 한 매체를 통해 비아이가 A씨로부터 마약을 구매하려고 시도했다는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이 보도됐다. 이후 A씨는 YG엔터테인먼트의 진술 번복 강요 등과 관련해 익명으로 공익신고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언론 보도로 인해 제보자 A씨의 실명이 공개, 한서희로 밝혀졌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제보자로 알려지고 있는 A씨는 YG 연습생 출신이 전혀 아닙니다.

몇몇 언론에 정정을 요청했으나, 잘못된 정보로 보도가 지속되고 있어,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 번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밝힙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617093827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