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김수현의 아버지 김충훈이 자신을 마음을 곡에 담는다.

김충훈은 13일 정오 신곡 ‘나이가 든다는 게 화가나’를 발매한다. 4년 만의 신곡이다.

‘나이가 든다는 게 화가나’는 나이가 들어가는 상황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김충훈의 담담한 목소리로 풀어냈다고. 나이, 상처, 배신에 굴하지 않고 새롭게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가사로 옮겼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111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