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구매 의사를 밝힌 카톡이 공개돼 YG 엔터테인먼트가 다시 한 번 위기를 맞고 있다.

12일 디스패치는 2016년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해 흡연한 정황을 비롯해 더 강한 약물을 구매하고자 하는 의사를 드러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2016년 4월 A에게 마약에 대해 물으며 초강력 환각제인 LSD 대리 구매를 요청했다. A는 같은 해 8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가 확보된 것.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38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