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비결은 없어요. '여성시대'는 사심이나 욕심을 갖고 글을 써서 보내는 곳이 아니에요. 가슴으로 쓰는 편지입니다."

양희은은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골든 마우스 홀에서 자신의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연출 강희구, 작가 박금선, 이하 '여성시대') 진행 20주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프로그램이 장수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묻자 이같이 밝혔다.

'여성시대'는 UN(국제 연합)이 세계여성의 해를 선포한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처음 시작했고, 여성의 편지를 방송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88년 4월 1일부터 프로그램 명칭을 '여성시대'로 바꿔 31년째 이어오고 있는 MBC 대표 장수 프로그램 중 하나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2788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