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주시은 아나운서가 함께 식사하고 싶은 사람으로 축구선수 박주호의 자녀 나은이와 건후를 꼽았다.

주시은 아나운서가 4일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주시은 아나운서는 누구와 식사를 하고 싶은지 묻는 질문에 "박주호 선수 자녀인 건후와 나은이"라고 답하며 "아이들을 좋아한다. 100만원어치도 사줄 수 있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367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