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충격적인 글로 모두를 놀라게 한 이가 있다. 배우 이유영이다.

앞서 이유영은 31일 오후 인스타그램 계정에 “죽고 싶다. 매일매일이 지옥이다. 벗어나고 싶다”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여성 스태프와 촬영 준비 중인 이유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배우로서 특별할 것이 없어 보이는 사진이지만, 그가 올린 내용은 의미심장하다. 부정적인 어조로 그의 힘든 심경을 담은 듯하다. 자칫 극단적인 선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35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