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칸의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문화 훈장을 수여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인식시키고, 한국 영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봉 감독에게 문화 훈장을 전수키로 하고 상신 절차에 돌입했다. 현재 훈장 등급을 최종적으로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훈장 서훈은 국무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결정된다.

'기생충'은 26일(이하 한국시각) 막을 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한국 문화 시계를 새롭게 돌려놓았다. 칸은 한국 영화에 대한 찬사로 물결쳤고, 한국 영화 100년사의 최대 쾌거로 남았다. 특히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ㆍ베를린ㆍ베니스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후 7년만이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531113912119?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