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Picture 2.PNG

 

Picture 3.PNG

 

JTBC가 6월14일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을 선보인다. 잘 알려진대로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릴 예정. 포스터와 이미지, 영상 등이 공개될 때마다 화제를 모으고 있는 ‘보좌관’. 예비 시청자들이 첫 방송에 기대하고 있는 포인트는 무엇일까.

먼저 ‘보좌관’은 지난 해 여름 ‘라이프 온 마스’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던 이대일 작가의 신작이다. 촘촘한 전개를 바탕으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빠져들게 만들었던 그가 이번에는 ‘보좌관’이라는 새로운 소재를 택했다. 정치에서 조명되는 국회의원이 아니라, 그들의 뒤에서 수많은 노력을 펼치며 보다 나은 세상을 꿈꾸며 내일을 준비하는 이들의 애환과 치열한 삶을 새로운 시각으로 그려갈 예정. 무엇보다 정치가 딴 세상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가 사는 삶 자체임을 선보일 계획이다. 배우들 역시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본을 읽는데 재미있고 몰입감이 매우 뛰어났다”고 입을 모았다.

연출을 맡은 곽정환 감독을 향한 신뢰 역시 시청자들이 첫 방송을 기다리는 이유다. ‘미스 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통해 치밀한 연출로 많은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던 곽정환 감독이 그동안 조명되지 않았던 보좌관이라는 새로운 직업을 어떻게 영상 속에 녹여낼지 호기심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곽정환 감독은 “‘보좌관’의 키워드는 리얼리티다. 캐릭터에 대한 표현에서부터 세트, 화면 모든 것을 리얼리티를 최대한 반영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며 “그렇다고 해서 재미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 리얼리티를 바탕으로 한 재미있는 드라마이니 더욱 더 기대하셔도 좋다”고 연출 키워드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던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에도 드라마 팬들의 시선이 쏠린다.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 능력으로 매 작품마다 화제를 일으켜온 콰트로 천만배우 이정재가 보좌관으로, 모든 이들의 워너비로 불리는 신민아가 국회의원이 되어 만난 것. 여기에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등 이름만으로도 기대를 더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최강조합은 다양한 시청층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서 이미 찰떡같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는 배우들이 그릴 여의도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대일 작가의 탄탄한 대본과 이를 능수능란하게 지휘할 곽정환 감독, 그리고 배우 이정재와 신민아의 완벽한 연기 시너지까지. 믿고 볼 수밖에 없는 완벽한 삼박자를 갖춘 ‘보좌관’은 오는 6월 14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