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의 해외 투자자 성 접대 의혹을 보도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고은상 기자가 “양현석 식사 자리에 참석한 여성들이 샤넬 가방을 받았다”고 취재 후기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28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인터뷰를 가진 고 기자는 전날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를 통해 양현석이 2014년 7월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YG 성 접대 의혹을 추적하게 된 과정에서 황하나 씨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고 기자는 “재력가 일행들이 25명의 여성 중 일부를 선택했고 숙소 등 모종의 장소로 이동했다. 심지어 마지막에는 재력가들이 전용기를 타고 (여성들과) 같이 출국해 유럽으로 건너갔다”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6&aid=000154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