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봄밤'이 기대치에 못 미치는 첫 주 성적표를 받았다. 안판석 감독과 김은 작가, 배우 정해인이 다시금 의기투합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 영광을 재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었기에 넘치는 관심 속에 시작했다. 제작발표회부터 질문이 끊이지 않아 1시간 40분 넘게 진행됐다. 그만큼 취재진의 관심도 뜨거웠다. 시청률은 수목극 2위에 랭크됐다. 같은 날 첫 방송된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에 밀렸다.

지난 22일 MBC 수목극 '봄밤'이 베일을 벗었다. 첫 방송에서 보여 준 스토리라인은 전반적으로 '예쁜 누나'와 달랐다. 비슷한 감성 코드가 있으나 조금은 다른 색채를 띤 멜로였다. 그러나 '안판석 사단' 배우들이 연이어 등장하면서 몰입도를 방해했다. '예쁜 누나'에서 주인공 손예진의 부모 역할을 소화했던 길해연과 오만석이 '봄밤'에는 각각 한지민의 엄마와 정해인의 아빠로 분했다. '예쁜 누나'에서 정해인의 아버지였던 김창완은 '봄밤'에선 김준한의 아버지로, 손예진의 직장 동료였던 주민경은 한지민의 동생 이재인으로 등장했다. 앞서 손예진의 상사였던 서정연은 정해인의 동료 약사로 나왔다. 주요 출연진이 대부분 겹치다 보니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봄밤'이 '예쁜누나2'였냐?"는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었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19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