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송인 에이미가 인스타그램 폭로를 통해 휘성에게 큰 피해를 준 점에 대해 사과의 말을 건넸다.

에이미는 22일 “과거 휘성씨와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에 간 적이 있는데, 그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제가 오해를 하였습니다”라며 “나중에 오해가 풀린 부분이지만 휘성씨는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입니다”라고 전했다.

에이미는 지난달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프로포폴을 남자 연예인 A 씨와 함께 했으며, 본인이 경찰 조사를 받게되자 A씨가 자신의 이름이 발설하지 못하도록 성폭행을 사주했다는 주장을 담았다. A씨로 회자된 휘성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반박한 바 있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018&aid=0004384880